뿌리를 찾아서

신형 911 헤리티지 디자인 패키지가 나온다. 스피드스터 옵션이다. 현재와 미래의 스포츠카를 위한 아이콘 디자인 시리즈의 첫 번째 작품이다.

  

여기에서 기사를 청취하세요(영어만 가능)
  • Back to the Roots

때로는 작은 것들이 큰 주목을 받는다. 예를 들어 곡선으로 처리된 9자리 로고 Speedster 다. 철자 아홉 개는 전설적인 도로 주행 자동차와 스포츠카를 대표한다. 지금은 포르쉐의 헤리티지 디자인을 담은 911 스페셜 에디션의 후미를 장식한다. 공들여 제작하고 갈바닉 기술로 도금한 로고다. 911 스피드스터는 GT모델로 포르쉐 모토 스포츠 부서에서 개발, 포르쉐 익스클루시브 매뉴팩쳐에서 섬세하게 제작된다. 디자인은 스타일 포르쉐가 맡았다.

디테일에 대한 애정:

디테일에 대한 애정:

포르쉐 익스클루시브 매뉴팩쳐의 디자이너 토르스텐 클라인과 슈테파니 클라이뵈머, 보리스 아펜브린크가 바이작의 포르쉐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그들의 최근 작업에 대해 이야기한다. 주인공은 바로 헤리티지 디자인 패키지 옵션이 적용된 신형 911 스피드스터다.

디테일한 요소를 보면 이 자동차에 얼마나 많은 열정이 담겨있는지 알 수 있다. 익스클루시브 매뉴팩처 차량 책임자인 보리스 아펜브린크(Boris Apenbrink)와 색상 및 트림 디자이너인 슈테파니 클라이뵈머(Stéphanie Kleiböhmer), 인테리어 디자이너인 토르스텐 클라인(Thorsten Klein)이 새로운 헤리티지 디자인을 소개하기 위해 바이작에 있는 포르쉐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만났다. 그들을 보자마자 이 프로젝트가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느낄 수 있었다. “고객들이 우리의 역사적인 자동차가 주는 생동감을 다시 느낄 수 있기 바랍니다.” 슈테파니 크라이뵈머가 디자인팀의 목표를 설명한다. 토르스텐 클라인에게 “순수한 스피드스터 디자인”이란 “이상적인 디자인의 기본”이다. 보리스 아펜브린크에 따르면 911 스피드스터는 “전통을 혁신과 연결”하는 것이다. “스피드스터는 포르쉐가 순수 전기 자동차 타이칸(Taycan)과 함께 새로운 세계로 나아가면서 동시에 우리의 뿌리를 잊지 않는다는 분명한 메시지입니다.”

“고객들이 우리의 역사적인 자동차가 주는 생동감을 다시 느낄 수 있기를 바랍니다.” 슈테파니 크라이뵈머

911 스피드스터의 시리즈 모델은 역사 속의 한 장면이다. 바로 1948년 6월 오스트리아의 캐른텐 주정부로부터 승인 받았던 포르쉐 356 Nr. 1 로드스터에 대한 기억이다. 신형 스피드스터는 기술적으로는 완전히 앞선 모델이다. 펜더, 보닛 그리고 특징적인 후미 덮개는 가벼운 복합 탄소 섬유 소재로 이루어져 있다. GT모델 개발자들은 차대, 배기시스템 및 수동 6단 변속기가 장착된 엔진, 510마력 이상의 자연흡기식 4리터 6기통 엔진 개발에도 기여했다.

헤리티지 디자인 패키지의 인테리어 특징은 블랙과 ‘꼬냑’ 색이 조화된 가죽 디자인, GT 메탈 은색으로 칠해진 탄소 소재, 금속으로 제작되어 도금된 스피드스터 로고다. 차량 외부는 특히 흰색으로 코팅된 앞 범퍼와 GT 은색의 조합이 눈에 띈다. 펜더의 ‘창살’이 과거와 미래를 아우른다. 이미 1950년대 스피드스터 356에서 보닛과 문에 붙어있던 스티커는 원래 도로에서 튀는 돌을 막거나 부딪힌 흔적을 가리기 위해 쓰였다. 하지만 지금은 개인 취향을 위한 디자인 요소가 됐다. 스피드스터 디자이너인 클라인의 목표 중 하나는 “이런 시대정신과 삶에 대한 열정을 새롭게 해석하는 것”이다.

강렬한 스타일:
헤리티지 디자인은 중요하다. 주펜하우젠은 사람들이 오늘날까지 열광하는 트렌드를 수십년 동안 주도해왔기 때문이다.

이 팀은 911 헤리티지 디자인의 스피드스터 콘셉트로 큰 환호를 받았다. 포르쉐는 지난해 “포르쉐 스포츠카 70년” 기념 행사 때 현재 시리즈 모델의 초창기 디자인을 선보였다. “사람들은 신뢰성과 시간을 초월하는 가치를 표현하는 것을 갈망하고 있습니다.” 보리스 아펜브린크는 확신했다. 포르쉐는 단순한 복고풍 디자인, 그 이상을 다룬다. “우리는 단순히 복고 디자인을 하는 게 목적이 아닙니다. 새로운 조합을 찾고 있습니다. 앞을 내다보면서 요즘 차와 고전적인 요소를 조합하고 있습니다.” 보리스 아펜브린크의 말이다.

“스피드스터는 우리가 뿌리를 잊지 않고 있다는 확실한 메시지입니다.” 보리스 아펜브린크

포르쉐 익스클루시브 매뉴팩쳐와 스타일 포르쉐는 헤리티지 디자인의 911 모델을 더 출시할 예정이다. 1950년대, 60년대, 70년대 그리고 80년대 모델의 디자인을 고려한다. 이 모델은 내년부터 한정판으로 나온다. 시기별 특징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옵션으로 나온다.

역사가 현재를 만난다:

역사가 현재를 만난다:

신형 911 스피드스터의 현대적인 운전석은 과거의 훌륭한 디자인을 재해석한 것이다. 조수석 앞에 새겨진 금장 문자가 눈에 띈다.

헤리티지 버전이 정확히 어떻게 생겼는지는 여전히 비밀이다. 앞서 포르쉐 박물관에서 광범위한 조사를 진행했다. 슈테파니 크라이뵈머는 “주로 색상과 재료 및 촉각적 부문에 관심을 두고 있다”고 귀띔했다. “우리는 과거의 직물과 패턴을 연구하고, 현재의 안전 규정 및 편리성 여부를 고려하면서 새롭게 개발합니다.” 개인적으로는 1960년대의 전설적인 새발 격자무늬 또는 ‘파샤(Pascha)’로 알려진 1970년대의 환각적인 서양장기판 무늬가 귀환한 것이 기쁘다. 그는 각각의 시대에 적합한 외부 색상과 엠블럼 및 스티커를 조합하고 있다. “아주 감성적인 제품이 만들어질 겁니다. 지금까지의 포르쉐 브랜드를 각인시키고, 앞으로 포르쉐가 지향하는 모든 것이 구현되어 있는, 시기별 시대정신의 특징이 결합된 스포츠카 본연의 모습일 거에요.” 보리스 아펜브린크가 확신한다.

스피드스터를 위한 크로노그래프

고품질 재료. 정확한 가공처리. 독보적. 신형 포르쉐 911 스피드스터와 연결되는 기준이다. 포르쉐 디자인은 이를 위해 차량 제작 및 모토스포츠 엔지니어들과 함께 크로노그래프 손목시계를 만들었다. 911 스피드스터 크로노그래프다. 스피드스터의 고전적 디자인과 재료 및 성능의 특성을 조합, 이 스포츠카의 독특한 느낌을 손목에까지 전달한다. 크로노그래프는 자체 개발된 포르쉐 디자인 세공품 01.200에 의해서 작동된다. 크로노그래프 시계는 플라이백 장치와 함께 정지 및 1시간 간격으로 시간 맞춤 기능을 갖추고 있다. 포르쉐 디자인을 위한 티타늄 케이스 소재의 크로노그래프는 자동차와 마찬가지로 1948점만 제작된다. 미래의 911 스피드스터 소유자들과 911의 헤리티지 디자인 패키지를 위해서 이 시계는 포르쉐 센터를 통해서만 구매할 수 있다.

Porsche 911 Speedster
연비 도심: 20.6l/100km
고속도로: 9.9l/100km
복합: 13.8l/100km
CO2배출량(복합): 317g/km
연료 효율등급: G

Thomas Ammann
Thomas Amman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