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치 마술처럼

운전자 없이도 주차 척척

좁은 주차 공간과 차량 사이를 곡예 하듯 빠져 나온다. 빽빽이 주차된 차 사이로 1mm라도 더 확보하기 위해 한바탕 애를 먹는다. 매일 겪는 주차 전쟁은 기스나 흠집과 같은 흔적을 남기기 일쑤다. 첨단 기능의 포르쉐 신형 카이엔은 좁은 주차 공간을 유연하게 드나들 수 있다. 바로 많은 하이테크 기술이 접목된 ‘리모트 파크 어시스트 컴포트ʼ 기능이 이를 가능하게 한다.

리모트 파크 어시스트 기능은 주차하기 적합한 공간을 인식하고 알려주는 주차 공간 검색 같은 지능형 어시스트 시스템을 기반으로 한다. 운전자는 차를 멈추고 리모트 파크 어시스트 기능을 활성화하기만 하면 된다. 주차 공간이 차 왼쪽에 있는지, 오른쪽에 있는지, 평행 주차를 해야 하는지, T자형 주차를 해야 하는지, 전면 주차를 해야 하는지, 후면 주차인지. 이 모두를 스마트폰에서 손가락으로 가볍게 터치만 몇 번 하면 간단히 제어할 수 있다. 설정이 끝나면 운전자는 차가 자동으로 주차될 때까지 앱에 표시된 OK 버튼을 계속 누르고 있기만 하면 된다. 공간이 좁은 차고에서도 차는 완전히 자동으로 움직인다. 흥미로운 것은 운전자가 없어도 자동 주차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운전자는 차에서 먼저 내려 주차 과정을 지켜볼 수 있다. 

기술 뒤의 매직 퍼포먼스:

기술 뒤의 매직 퍼포먼스:

센서 데이터와 서라운드 뷰 카메라는 이상적인 주차를 위한 진출입 데이터를 제공한다.

간단하게 들리지만 파크 어시스트 시스템은 매우 복잡하다. 중앙 운전자 보조 제어장치(zFAS) 4개의 하이테크 프로세서는 20개의 제어장치를 조율한다. 프로세서는 12개의 초음파 센서가 수집한 데이터를 실시간 분석한다. 서라운드 뷰가 장착된 리모트 파크 어시스트는 사방 4개의 카메라로 360° 뷰를 산출하여 주차와 정렬을 돕는다. 이런 디지털 코쿤(Digital Cocoon) 속에서 차는 안전하고 정확하게 최적화된 상태로 움직인다. 리모트 파크 어시스트가 보행자, 높은 보도 또는 차량용 볼라드를 감지하면 시스템이 주차를 중단하거나 자동으로 다음 단계로 넘어간다. 물론 주차 과정은 언제든지 원격으로 중단하고 다시 시작할 수 있다.

Jürgen Pander
Jürgen Pander